즐겨찾기 | 메인홈 로그인 | 메일재인증 | 업데이트 알림 | 회원가입 | 관리자 문의 |  사이트맵 |  9 (회원 0)  
ApacheZone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등록된 배너가 없습니다.
Home >  강론및기고 >  주일강론

Warning: Missing argument 2 for is_admin(), called in /home/kccaus5/public_html/oldsite/extend/extend.level.php on line 7 and defined in /home/kccaus5/public_html/oldsite/lib/common.lib.php on line 739
 
작성일 : 17-04-15 05:44
   부활 대축일 강론 - 죄의 종으로부터 해방된 날(요한 20, 1-9)
트랙백
 글쓴이 : kchung6767
    조회 : 411  
이글을 내twitter로 보냅니다 이글을 facebook으로 보냅니다 이글을 미투데이로 보냅니다 이글을 다음요즘으로 보냅니다  


부활 대축일 강론

2017 4 16일 일요일

죄의 종으로부터 해방된 날(요한 20, 1-9)

 

우리는 압니다. 우리의 옛 인간이 그분과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힘으로써 죄의 지배를 받는 몸이 소멸하여, 우리가 더 이상 죄의 종노릇을 하지 않게 되었습니다.(로마 6, 6)

 

주님의 부활을 축하합니다. 예수님의 부활 대축일을 맞으며 우리는 부활을 축하합니다.” 하고 인사를 합니다. 모든 축하의 인사에는 이유가 있습니다. 우리가 주님의 부활을 축하하는 이유가 무엇이겠습니까그 이유는 예수님의 부활을 통해서 끝인 줄 알았던 죽음이 이제는 새로운 시작이기 때문입니다.

 

부활은 새로운 삶의 시작을 위해 죽음을 경험한 사람들의 것입니다. 부활은 '죄의 종으로 살아왔던 우리의 ' 해방을 선포하는 날입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 상에서  “아버지, 저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들은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하는지 모릅니다.”(루카 23:34).  “내가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너는 오늘 나와 함께 낙원에 있을 것이다.” (루카 23, 43) “여인이시여, 이 사람이 어머니의 아들입니다.”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요한 19, 26-27) “엘리 엘리 레마 사박타니?” (마태 27, 46) “목마르다.” (요한 19, 28) “다 이루어졌다.”(요한 19, 30) “아버지, ‘제 영을 아버지 손에 맡깁니다.’(루카 23, 46) 하고 말씀하셨습니다

 

7 말씀들은  당신께서 이 땅에서 살아가셨던 그 삶의 모습을 함축적으로 표현하는 것이었슴을 깨닫게 됩니다. 특히 예수님께서 십자가 상에서의 마지막 말씀아버지, ‘제 영을 아버지 손에 맡깁니다.’”(루카 23, 46) 는 자신의 전 삶을 아버지께 돌려드리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자신의 삶의 전부가 자신의 뜻에 의한 삶이 아닌 아버지의 뜻을 이루기 위한 삶이었슴을 강조했던 예수님의 말씀이 거짓이 아닌 사실이었음을 깨닫게 됩니다. 아버지의 뜻으로 시작한 삶을 아버께로 돌려드리는 모습입니다.

 

모든 것이 끝난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이것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임을 알려주십니다. 당신께서 이 땅에 오실 때 가장 비참한 인간의 모습으로 오셨듯이 당신께서 부활하셨슴도 가장 나약한 인간을 통해서 알려주십니다. 세상에서 가장 약하고 힘든 삶을 살아가는 사람에 대한 더 큰 배려와 관심을 보여주시는 증거입니다.

 

지금 당신의 무덤으로 가고 있는 이 여인은 당신의 사랑을 가장 많이 받았던 여인입니다. 사랑을 가장 많이 받았다는 것은 그만큼 세상적인 삶이 힘들고 어려웠슴을 함축적으로 표현하고 있을 것입니다. 사랑을 많이 받았기에 사랑을 주셨던 당신에 대한 그리움도 애틋함도 컸나 봅니다. 그 감사함이 돌아가신 당신을 찾아서 무덤까지 찾아가게 합니다.

 

무덤을 막았던 돌이 치워져 있는 것을 보고 놀란 마리아 막달레나는 정신없이 베드로와 요한에게 달려가서누가 주님을 무덤에서 꺼내 갔습니다. 어디에 모셨는지 모르겠습니다.”(요한 20, 2)하고 알려줍니다.

 

베드로와 요한이 달려갑니다. 요한이 먼저 도착하였지만 베드로가 먼저 들어가서 보도록 배려합니다. 이들은 무덤 안이 깨끗하게 정돈 되어 있는 것을 보고 그제서야 믿습니다. 예수님께서 부활하신다는 성경말씀을 그 때까지 깨닫지 못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예수님의 부활 사건이 중요한 것이 아닙니다. 부활신앙을 갖는 것이 중요한 것입니다. 부활 신앙은 부활 사건을 이해하게 하지만 부활 사건에 집착하는 사람은 이 사건을 통해서 신앙으로 나아가지 못합니다. 부활을 믿는 그 신앙이 이성에 의지하며 진실을 못 찾고 헤매는 사람에게 진실을 깨닫게 합니다. 주님의 부활이 참 기쁨으로 우리에게 다가온다면 우리는 부활신앙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부활을 이성으로 이해하고자 하는 사람에게는 이러한 기쁨이 없습니다.

 

우리가 왜 주님의 부활을 기뻐하고 축하합니까죽음의 공포에서 해방되었기 때문입니다. 죄로부터 해방되었기 때문입니다. 패배자인 것처럼 보였던 분이 참된 승리자가 되셨기 때문입니다. 그분의 승리는 그분 만의 것이 아닌 바로 우리 모두의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제 우리도 주님께서 십자가 상에서 하셨던 그 말씀을 우리의 삶에서 구체적으로 실천하며 살아갈 수 있는 자신과 희망을 가지게 된 것입니다. 우리를 유혹에 빠지게 했고 두려움에 떨게 했던 이 세상도, 어둠도, 죄와 죽음도 이제 우리에게는 두려움과 공포의 대상이 아닙니다. 주님 안에서 우리 역시 새로운 인간으로 부활했기 때문입니다.

 

이 부활의 기쁨을 여러분 모두와 함께 나눕니다. 죄의 종으로부터 해방된 이날 축하를 드립니다. 이 순간 이러한 기쁨을 함께하지 못하는 여러분들께도 주님의 은총과 사랑이 충만하기를 기도합니다. 죄로부터 해방된 이날 구원의 기쁨을 마음껏 만끽하는 하루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이글을 내twitter로 보냅니다 이글을 facebook으로 보냅니다 이글을 미투데이로 보냅니다 이글을 다음요즘으로 보냅니다  

 
 
 


굿뉴스 Diocese of Austin 마리아사랑넷
이용약관 |  개인보호정책 |  광고안내 |  온라인문의 |   로그인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Korean Catholic Church at Austin, Texas | 6523 Emerald Forest Drive, Austin, TX 78745 | Phone:(512) 326-3225
Copyright ⓒ www.kcc-austin.org All rights reserved.